500km 달리는 전기차 개발
500km 달리는 전기차 개발
2022년까지 충전소 1만개로 확대
  • 김헌수
  • 승인 2018.02.02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시장에서 성장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전략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2일 판교 기업지원 허브에서 자동차 관련 산·학·연 관계자 50여 명과 미래차 산업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0년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와 2022년 완전자율주행 기반 마련을 위한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과 ‘자율주행 스마트교통시스템 구축방안’을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1회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다릴 수 있는 주행거리 500km 이상의 전기차와 충전속도가 지금보다 2배 이상인 슈퍼차저를 개발한다. 급속 충전소는 대형마트 등 주요 이동거점을 중심으로 매년 1,500대씩 설치해 2022년에는 전국에 1만대로 확충한다.

또 버스, 택시, 소형트럭 등을 5개 내외의 지자체에서 2019년부터 연평균 10%씩 전기차로 교체해 오는 2030년에는 100% 전기차로 전환한다.

자율주행차와 관련해서는 라이다, 영상센서 등 핵심부품을 국산화하고, 5G기반 자율주행 통신기술을 개발한다. 또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인 K-City를 올해 중 완공해 개방키로 했다.

2022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5,000Km 구간을 스마트화해 실시간으로 주변 정보를 자율주행차에 제공하고 차량간 통신이 가능케 할 계획이다.

미래차 관련 신산업 육성을 위해 개방형 전기·자율차 플랫폼을 개발해 중소벤처기업에게 제공하고 ‘모빌리티 스타트업 챌린지’를 하반기에 개최해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가진 스타트업을 발굴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