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원자력 학계에 국내 원전 우수성 전해
한수원, 체코 원자력 학계에 국내 원전 우수성 전해
국내 원전 안전성, 건설 역량 확인
원전 종합 관리 능력 현장 입증
  • [스타트업4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3.2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 원자력계 교수 일행이 국내 원전산업체를 방문했다. (출처: 한국수력원자력)
체코 원자력계 교수 일행이 국내 원전산업체를 방문했다. (출처: 한국수력원자력)

[스타트업4]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지난 28일 체코 기술대학교 원자력공학부 이고르 옉스 학부장 등 5명 체코 원자력 학계 주요 인사들이 고리·새울본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고르 옉스 학부장 일행은 운영 중인 신고리발전소와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을 둘러보며 국내 원전 안전성과 건설 역량을 확인했다. 

또한 KINGS(한전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를 방문해 원자력 분야 교육에 참여하고 있는 체코 교환학생을 면담하고 KINGS와 R&D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이들은 지난 27일 두산중공업 창원 공장을 방문, 주기기 기자재 제작 현장을 확인했다. 

29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의 중저준위 폐기물 처분시설을 방문, 한수원 본사 종합상황실을 통해 한수원의 원전 종합 관리 능력을 직접 살펴봤다.   

이번 방문한 체코 원자력 학계 인사들은 한국 원전 건설 및 운영 능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던 것에 만족하며, 한수원이 체코 신규원전 사업에 도전하면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노백식 해외사업본부장은 "체코 학계 인사들의 방문으로 한국형 원전 및 산업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체코에 알리고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주 가능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체코는 두코바니 지역에 1,000MW급 용량 원전 1~2기를 건설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스타트업4=박세아 기자] psa@startuptoday.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