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김종갑 사장, 여름철 자연재해 대비 ‘사람중심, 현장중심’ 재난대비체계 구축 나서
한전 김종갑 사장, 여름철 자연재해 대비 ‘사람중심, 현장중심’ 재난대비체계 구축 나서
5월부터 10월까지 특별점검팀 구성해 전력설비 일제점검
취약지역 전수조사 실시
  • [스타트업4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06.03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345kV 영흥 해상송전철탑을 점검하는 모습(자료: 한국전력)
김종갑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345kV 영흥 해상송전철탑을 점검하는 모습(자료: 한국전력)

[스타트업4]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여름철 재난안전관리 강화대책의 하나로 지난 5월 15일부터 시작된 ‘전력설비 특별점검 활동’을 10월 15일까지 5개월 동안 시행한다.

경영진을 포함한 특별점검팀을 구성해 자연재해 발생 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전력설비를 전수 조사하여 위험 요인을 정비‧보강할 계획이다.

특히, 태풍과 집중호우에 대비해 6월말까지 빗물 펌프장과 배수장의 공급선로를 일제점검하고 있다.

김종갑 사장은 ‘사람 중심, 현장 중심’의 재난대비체계 구축을 강조해 왔으며, 지난 5월 30일에는 수도권의 중요 공급선로인 345kV 영흥 해상송전철탑 현장을 찾아 설비를 점검했다.

한전은 지속적인 설비점검으로 정전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전력설비 복구시스템을 구축해 안정적 전력공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타트업4=임효정 기자] hj@startuptoday.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