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자격조건 강화방안' 주제로 춘계학술대회 성황리에 개최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자격조건 강화방안' 주제로 춘계학술대회 성황리에 개최
  • [스타트업4 한상현 기자]
  • 승인 2019.06.10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는 지난 8일 세종대 광개토관에서 개최된 춘계학술대회에서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자격조건 강화방안'을 주제로 춘계학술대회를 가졌다.(출처: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는 지난 8일 세종대 광개토관에서 개최된 춘계학술대회에서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자격조건 강화방안'을 주제로 춘계학술대회를 가졌다.(출처: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사)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회장 이용기, 세종대 교수)는 지난 8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개최된 춘계학술대회에서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자격조건 강화방안'을 주제로 학계·업계 전문가들이 심도 깊은 토론을 펼쳤다고 밝혔다.

개회사에서 이용기 회장은 프랜차이즈산업의 양적 성장만이 아닌 가맹본부와 가맹점 간의 상생을 통한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자격 조건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하면서 주제발표와 토론을 통하여 근본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토대가 만들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주제 발표를 한 한상호 영산대 교수는 “프랜차이즈 산업이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해 왔지만, 최근 낮은 진입장벽으로 인한 부작용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가맹사업 자격 요건 강화 방안을 고민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 가맹본부 수가 4천 882개로 미국 3,000여 개, 일본 1,300여 개보다 월등히 많은데, 그 이유를 낮은 진입장벽"으로 지적하며, "그 중 생계형 창업 비중이 높고, 사업 기간이 짧은 외식업 가맹본부가 75%에 육박하기에 가맹본부가 최소한의 역량을 가지고 직영점, 또는 그에 준하는 운영 경력을 의무적으로 갖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교수는 실제로 영국은 1개 이상 지역에서 12개월 이상, 프랑스는 7년 이상 경력에 3개 이상 매장을 2년 이상 각각 운영할 것을 프랜차이즈 사업 조건으로 삼고 있어서 우리나라도 직영점 2개 이상, 2개 이상 지역, 1년 이상의 '2+2+1 제도'나 직영점 1개 이상을 1년 이상 운영할 것을 요구하는 '1+1 제도'를 갖춰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날 토론에는 이희열 한국외식산업학회 회장(세종사이버대 교수)이 좌장으로 이창주 에쓰프레시 대표, 이재광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 배선경 법률사무소 여름 변호사 등 업계·학계 전문가가 패널로 참여해 현재 프랜차이즈 업계가 처한 상황에 따라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자격요건을 위한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이용기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장, 김경원 세종대학교 부총장, 이규석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수석부회장, 임영태 사무총장 등 협회 및 업계 관계자들과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안성만 사무총장(한서대 교수), 김은정(세종대 교수) 학술위원장과 논문발표와 좌장을 맡은 리상섭(동덕여대 교수), 윤덕병(동명대 교수), 원철식(영산대) 교수를 비롯한 학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산학협력을 통한 프랜차이즈산업의 발전 방향을 제안하였다. 주제 발표 후 이어진 학술논문과 창업사례 발표 등을 통하여 프랜차이즈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이 심도 있게 토의되었다.

[스타트업4=한상현 기자] mealtime@nate.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