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전주시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 ‘속도’
[종합] 전주시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 ‘속도’
  • 백규현 기자
  • 승인 2019.06.17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4=백규현 기자] 전주시가 한국전쟁 당시 희생당한 민간인들의 유해를 발굴해 안치하는 사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시는 오는 11월까지 약 1억3343만원을 투입해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을 위한 용역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유해매장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황방산과 산정동(소리개재) 일대를 대상으로 유해 발굴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용역 추진 과정에서 발굴된 유해에 대해서는 신원확인을 위한 유해감식 과정을 거칠 예정으로, 유해는 최종보고회를 거친 후 오는 11월경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것을 시작으로 △한국전쟁당시 민간인 희생자들의 과거사 자료수집 △매장추정지 증언확보 △토지사용허가 △유족과의 간담회 등의 절차를 거쳐왔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한국전쟁이 끝난 지 70여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억울하게 희생당하고 매장된 민간인 희생자들께서는 어둠 속에서 지내고 있다”면서 “유해발굴을 통해 우리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