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순창군청, 갈색날개매미충 집중방제로 지난해 보다 발생 밀도 낮춰
[종합] 순창군청, 갈색날개매미충 집중방제로 지난해 보다 발생 밀도 낮춰
  • 백규현 기자
  • 승인 2019.06.17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4=백규현 기자] 순창군이 돌발해충인 갈색날개매미충 방제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갈색날개매미충은 농작물의 어린가지에 산란하여 부화 이후 어린가지를 고사시키고, 5월경 부화한 약충과 성충은 가지와 잎에 붙어 수액을 흡즙, 농작물의 생장을 방해한다. 또 배설물을 분비해 그을음병을 유발시키는 등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이에 군 농업기술센터는 갈색날개매미충 방제를 위해 사업비 1억 4천 7백만원을 투입해 16개 작목에 7종의 약제를 선정, 1천 5백여 농가에 방제약제 공급을 마쳤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갈색날개매미충이 80%이상 부화 했을 때 방제하는 것이 가장 효과가 높다고 판단해 1차 집중 방제기간을 지난 5월 27일부터 6월 15일까지 공동방제 기간으로 정해 방제작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해 보다 발생 밀도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군 측은 밝혔다.

군은 앞으로 8월초순부터는 끈끈이트랩으로 성충 유인 방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설태송 소장은 “올해도 갈색날개매미충 방제작업을 적기에 효과적으로 진행해 발생 밀도를 낮춰 농작물의 품질 저하등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 관계자는 농가에서는 올해부터 전면 시행된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의 농약잔류 기준을 준수하고 부적합 판정으로 인해 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농약안전 사용 기준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