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고용노동부, 구미.군산 등 9개소 자치단체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 본격시동
[전국] 고용노동부, 구미.군산 등 9개소 자치단체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 본격시동
  • 백규현 기자
  • 승인 2019.06.18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4=백규현 기자] 지난 1월말 ‘광주형 일자리’모델의 사회적 대타협 성과에 이어 구미.군산 등 9개소 자치단체와 노사발전재단이 협력하여 지역맞춤형 적합 일자리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컨설팅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노사발전재단(사무총장 이정식)은 6월 18일(화)∼19일(수) 양일간 서울가든호텔에서 "2019년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사업의 비전 구축 및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에 선정된 구미·군산·경상남도 등 9개소 자치단체와 지역일자리 컨설팅 전문가, 중앙 촉진위원, 노사발전재단 관계자 120여명이 함께 참석했다.

이번 워크숍은 컨설팅 지원사업에 선정된 9개소의 지역현안을 공유하고 구체적 일자리 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사전진단 및 토론을 위해 마련되었으며, 먼저 자치단체별 상생형 일자리 사업의 상반기 진행 현황을 발표하고 지역별 주요 쟁점 및 현안을 공유하였다.

구미시는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 생산공장 건설계획을 발표하고, 구미지역 경제 활성화와 상생형 협력방안을 구축하기 위해 지역노사민정과 지역일자리 전문가가 컨설팅을 통한 해결 방안을 논의하였다.

군산시는 새만금(중진공)모델로 새만금산업단지와 군산국가산업단지 서비스 및 소형 승용 전기차 생산안을 발표하며, 이를 통해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패쇄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으로 인해 발생한 고용과 산업위기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기대하였다.

경상남도는 부산, 창원, 김해 등에 있는 뿌리기업 30개소를 밀양하남일반산단으로 집단 이전하면서 스마트화하는 동시에 지역 일자리를 늘리는 방안에 대하여 토의하였다. 또한 지역간 갈등을 완화시키고 지역맞춤형 일자리를 구축하기 위해 자치단체, 컨소시엄기관, 지역전문가가 함께 개선방안을 논의하였다.

이밖에 울산광역시는 자동차 부품사 관련 고용대책, 강원도와 경주시는 전기차 산업, 익산시는 식품클러스터를 활용한 일자리 창출 방안 등을 위한 실행방안을 발표하였다.

이어서 자치단체별 사전진단 결과를 토대로 지역 일자리 컨설팅 전문가가 사업방향 및 이슈사항을 점검하고, 지역별 구체적 실행방안 및 개선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자치단체와의 토론을 진행하였다.

이정식 사무총장은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을 통하여 각 지역별 특성에 맞는 일자리 모델을 개발하게 되면 구직을 원하는 청년들을 비롯한 일자리 확대에 큰 힘이 되고,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근무하는 노동자들에게도 혜택이 골고루 돌아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각 지역에서는 그 지역만의 일자리고용모델을 개발하고 모델을 실행할 수 있는 구체적 이행방안 마련에 전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