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08:25 (금)
‘태양의 계절’ 한편 양지가는 양지건설을 되찾는 일로...
‘태양의 계절’ 한편 양지가는 양지건설을 되찾는 일로...
  • 김성태 기자
  • 승인 2019.06.21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2= 태양의 계절 캡처

[스타트업4=김성태 기자] 18일 방송된 KBS2 '태양의 계절'에서는 복수를 위해 귀국한 오태양(오창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태양은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었다. 이마의 흉터도 완벽하게 지웠다. 오태양은 일부러 양지가의 바로 옆집에 집도 구했다. 집에 입성한 오태양은 "집이 너무 좁다. 앞으로 집을 더 넓힐 생각. 옆 집을 살 거다"며 복수를 암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태양이 입주한 집은 서울의 몇 안되는 명당으로, 원래는 양지가가 탐내던 집터였다.

한편 양지가는 양지건설을 되찾는 일로 골머리를 썩고 있었다. 장회장(정한용 분)은 양지건설을 찾아오는 일을 숙원사업으로 생각하고 있는 터. 내실을 강조하며 반대하는 장정희(이덕희 분), 윤시월(윤소이 분)에도 불구하고 장회장과 최태준(최정우 분)은 인수를 추진했다. 장회장은 "모든 걸 걸고 해보라. 후계자로서의 능력을 보여줄 좋은 무대."라며 양지건설 인수를 최광일(최성재 분)에게 맡겼다. 최광일은 양지건설을 되찾는 일도, 남의 손에 넘어간 옆 집을 다시 사들이는 일도 해낼 것이라 다짐했다.

임미란(이상숙 분)은 오태양과 자신의 딸 채덕실(하시은 분)을 자꾸만 엮었다. 채덕실 역시 오태양에게 마음이 있었다. 채덕실은 '볼수록 탐난다. 어떻게 내 걸로 구워삼지'라고 속으로 중얼거리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기도.

스타트업4, STARTUP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