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배우' 백현미-백현숙 자매, 숨겨왔던 입담 대 방출
'쌍둥이 배우' 백현미-백현숙 자매, 숨겨왔던 입담 대 방출
KBS 아침마당 출연, 입담과 노래실력 뽐내며 대중들에게 근황 전해
  • [스타트업투데이 안정훈 기자]
  • 승인 2019.09.0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백현숙, 백현주, 백현미 자매. (출처: 백현숙, 백현주 자매)
'아침마당'에 출연한 백현숙, 백현주, 백현미 자매. (출처: 백현숙, 백현주 자매)

[스타트업투데이] 1980년대 하이틴 스타 쌍둥이 배우 백현미, 백현숙 자매가 2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 명불허전’에서 유쾌한 입담과 노래 실력을 뽐내며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매력을 뽐냈다.

데뷔 초부터 쌍둥이 미녀 여배우로 드라마 ‘고교생 일기’, ‘얄개시대’, ‘전설의 고향’을 비롯해 각종 CF를 섭렵했던 백현미, 백현숙 자매는 이날 아침마당에서 당시 몸이 좋지 않을 때나 다른 촬영 스케줄이 있을 때, 15분 일찍 태어난 언니 백현미를 대신해 동생 백현숙이 1인 2역으로 더빙을 했던 일, 좋아했던 남자 스타일, 조카들이 누가 진짜 엄마인줄 몰랐던 일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아침마당 방청석에는 동아방송예술대학교 교수이자 특종 기자로 각종 방송 등을 통해 활발히 활동중인 백현주 기자가 등장했다. 백현주는 백현미, 백현숙의 친동생이다. 백현주는 쌍둥이 언니 백현미, 백현숙 때문에 어릴 적 겪었던 서러웠던 일을 공개하기도 했다.

쌍둥이 배우 백현미, 백현숙 자매는 방송 말미에 정수라의 ‘환희’를 열창하며 숨겨 왔던 노래 실력까지 뽐내며 현장에 있던 쌍둥이 가수 윙크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백현미, 백현숙은 동생인 백현주 기자와 지난 봄 우리말 겨루기에 출연해 최종 우승을 하며 우리말 실력까지 뽐내며 대중들에게 오랜만에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중견 배우로 그 동안 드라마 ‘주몽’ ,‘이산’, ‘징비록’, ‘나쁜 남자’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활동을 하고 있는 동생 백현숙은 현재 겨울 방송 예정인 드라마 준비에 한창이다.

[스타트업투데이=안정훈 기자] anjoohun1@startup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