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4:18 (수)
푸드 스타트업 쿠캣, 연간 매출 100억 돌파…전년 동기 대비 163%↑
푸드 스타트업 쿠캣, 연간 매출 100억 돌파…전년 동기 대비 163%↑
사상 첫 연간 누적 매출 100억원 돌파…지난해 매출 80억 올해 3분기 만에 넘어서
올해 월매출 매월 평균 18% 증가…19년 총 매출액 180억 달성 예상
푸드 콘텐츠 채널 ‘3,000만 구독자’ 기반 PB 먹거리 지속 개발이 주요 성장 배경
PB 먹거리 글로벌 수출 확대 통해 아시아 No.1 푸드컴퍼니로 도약할 계획
  • [스타트업투데이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10.15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캣의 연간 매출액이 100억 원을 돌파했다. (출처: 카라커뮤니케이션즈)
쿠캣의 연간 매출액이 100억 원을 돌파했다. (출처: 카라커뮤니케이션즈)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최대 푸드 커뮤니티 '오늘 뭐 먹지?'의 자체브랜드(PB, Private Brand) 전문 푸드몰 ‘쿠캣마켓’ 등을 운영 중인 푸드 컴퍼니 쿠캣(대표 이문주)은 올해 매출액이 9월 말을 기준으로 100억 원을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쿠캣이 연간 누적 매출액 100 억원 고지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63% 상승한 실적으로, 이로써 쿠캣은 지난해 매출액 80억 원 역시 올해 3분기 만에 넘어서는 성과 또한 거두게 됐다. 게다가, 올해 들어 월매출이 매월 평균 18% 증가하는 추세인 점을 감안하면 쿠캣의 올해 총 매출액은 18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쿠캣은 매출 성장의 가장 큰 원동력으로 지속적으로 다양한 PB 제품을 선보인 점을 꼽았다. 글로벌 레시피 동영상 채널 '쿠캣' 등 독자 운영 중인 70여 개 푸드 콘텐츠 채널을 구독하는 전 세계 약 3,060만 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월평균 3~4개의 새로운 PB 제품을 출시했고, 이중 히트제품이 잇따라 탄생하면서 가파른 매출 상승이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도 쿠캣은 매출 성장의 주요 배경으로 푸드 콘텐츠 채널의 구독자 수 증가가 쿠캣마켓 신규 회원 및 고객의 증가로 연결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 점, 동일한 제품을 규격별로 다양화해 소비자에게 폭넓은 선택지를 제시한 점, 지난 5월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한 쿠캣마켓이 가정간편식·건강 다이어트식·디저트 등 다채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앞세워 성공적으로 시장에 연착륙한 점 등을 꼽았다.
 
쿠캣은 이번 사상 첫 연간 누적 매출액 100억 원 돌파를 기점으로 전 세계적으로 푸드 콘텐츠 채널의 영향력을 더욱 공고히 동시에 쿠캣마켓 PB 제품의 글로벌 수출을 확대함으로써 국내를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푸드 컴퍼니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쿠캣 이문주 대표는 “쿠캣의 푸드 콘텐츠와 PB 제품을 사랑해주신 여러분 덕분에 작은 페이스북 페이지로 시작한 쿠캣이 연간 누적 매출액 100억원 돌파라는 호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면서, “이번 실적을 발판 삼아 국내를 넘어 모든 아시아인의 사랑을 받는 푸드 컴퍼니가 될 수 있도록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투데이=임효정 기자] hj@startuptoda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44길 5 대아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039-0922
  • 팩스 : 02-501-25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효정
  • 명칭 : (주)비즈뷰
  • 제호 :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 등록번호 : 강남, 라00942/서울, 아52186
  • 등록일 : 2016-12-06
  • 발행일 : 2017-01-03
  • 발행인 : 신학철
  • 편집인 : 김규민
  •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startup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