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6:00 (금)
[정은상 칼럼] 열심히 생각하며 창직을 통해 평생직업을 찾아내자
[정은상 칼럼] 열심히 생각하며 창직을 통해 평생직업을 찾아내자
  • 정은상 맥아더스쿨 교장
  • 승인 2020.04.20 14: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상 맥아더스쿨 교장
정은상 맥아더스쿨 교장

열심히 일해도 남들보다 2배 이상 잘하기는 힘들지만 열심히 생각하면 남보다 10배, 100배, 아니 1000배까지도 잘할 수 있다. 이 말은 한국의 칙센트미하이Csikszentmihalyi로 불리는 서울대 재료공학부 황농문 교수의 말이다. 

그는 이제까지 우리가 해 온 ‘Work Hard’의 패러다임을 ‘Think Hard’로 바꾸라고 강력하게 권고한다. 현실에 순응하고 살면 그냥 주어진 일에만 최선을 다하면 되지만 그러다 어려움이 닥치면 쉽게 낙심하고 후회를 하게 된다. 

하지만 평소에 열심히 생각하는 연습이 돼 있는 사람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언제나 미래지향적으로 사고를 넓혀가기 때문에 난관에 봉착해도 결코 좌절하지 않고 깊이 생각하고 프레임을 바꿔 거기서 탈출한다. 그 결과 현실을 뛰어넘어 새로운 길을 스스로 개척하게 되는 것이다.

이은상 시인의 사랑이란 시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 '반 타고 꺼질진대 애제 타지 말으시오, 차라리 아니타고 생남으로 있으시오, 탈진대 재 그것조차 마저 탐이 옳으니다.' 

사랑을 하려거든 아무것도 남기지 말고 송두리째 태워서 사랑하라는 의미다. 생각도 다르지 않다. 생각은 두뇌 활동이다. 두뇌를 적극적으로 움직여서 모두 사용하고 나이가 들어 죽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우리는 대부분 두뇌를 사용하지 않고 아끼고 아끼다가 끝내 다 사용하지도 못하고 생을 마감한다. 녹슬어 버리기보다 닳아 없어지는 것이 유익하다는 말의 의미를 조금은 이해할 수 있다. 

필자가 3년째 지도하고 있는 J중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 늘 강조하는 말은 '생각하라'다. 학기 내내 주제는 오로지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데 있다. 어릴 때부터 생각 연습이 반드시 필요하다.

우리는 보통 열심히 하라고 하면 시간을 쏟고 몸을 움직여 뭔가를 하는 것으로만 간주한다. 공부의 의미는 학문이나 기술을 배우고 익히는 것이다. 열심히 공부하라는 말은 다른 말로 '열심히 생각하라'로 바꿀 수 있다. 

생각을 많이 하면 두뇌 활동이 활발하게 되어 에너지를 많이 필요로 한다. 생각을 열심히 하려면 규칙적인 운동과 식습관이 중요하다. 부지런히 채워야 거침없이 생각할 수 있게 된다. 

두 다리를 전혀 쓰지 못하는 장애인이며 강연자이자 저술가인 고정욱 박사는 어릴 적부터 생각의 힘을 키워 오늘에 이르렀다. 그는 몸을 움직여 하는 일은 거의 하지 못하지만 두뇌를 부지런히 사용해 300권의 책을 쓰고 400만 부의 책을 판매하고 연 300회 강연을 하는 대가로 우뚝 섰다. 

고 박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강연이 취소되고 연기되자 이제는 비대면(untact)으로 강연을 시작했다. 끊임없는 생각과 노력이 그의 트레이드 마크다. 지칠 줄 모르는 집필로 요즘도 거의 20여권의 책을 동시에 쓰고 있다. 매년 7~8권의 책을 낸다. 가히 책 공장이라 할 만하다.

열정은 육체보다 생각에서 나온다. 자신의 처지와 외부 환경을 한탄하고 있을 시간이 있다면 열심히 생각해야 한다. 생각은 또 다른 생각을 낳고 생각의 꼬리를 물고 점점 커져간다. 황 교수의 몰입은 생각의 심오한 정원이 들어가 보지 못한 사람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사랑처럼 생각도 재가 돼 버릴 때까지 열심히 생각하면 삶이 달라진다. 미래 평생직업은 남들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일을 찾아내는 것이다. 열심히 생각하며 창직을 통해 평생직업을 찾아내 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44길 5 대아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039-0922
  • 팩스 : 02-501-25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효정
  • 명칭 : (주)비즈뷰
  • 제호 :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 등록번호 : 강남, 라00942/서울, 아52186
  • 등록일 : 2016-12-06
  • 발행일 : 2017-01-03
  • 발행인 : 신학철
  • 편집인 : 김규민
  •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startup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