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9:57 (금)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인도네시아 냉동·냉장 배송 스타트업 '퀵스' 투자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인도네시아 냉동·냉장 배송 스타트업 '퀵스' 투자
“현지 경험이 있는 퀵스가 인도네시아 신선식품 배송 인프라를 혁신할 수 있을 것"
  • 김신우 기자
  • 승인 2020.05.07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f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퀵스에 투자했다. (출처: 블루포인트파트너스)

테크 전문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대표 이용관)가 인도네시아 냉동냉장 배송 스타트업 퀵스(PT. Makmur Sejahtera Organik, 대표 임종순)에 투자했다고 7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퀵스는 동남아시아 최초로 온도 조절이 가능한 냉동·냉장 박스를 오토바이에 장착해 기업 간 거래(B2B) 콜드체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도네시아 기반 스타트업이다.

인도네시아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인구가 많지만 교통 인프라의 부족으로 체증이 심각해 오토바이 배송이 가장 효율적인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그러나 신선 식품의 경우 더운 기후 때문에 배송 도중 상하기도 하는 어려움이 있어 배송 자체가 어려운 품목도 많다.

냉동 탑차를 이용해 최종 목적지까지 배송하기엔 교통 문제로 하루에 배송 가능한 횟수가 제한적이며 물류 적재 효율이 떨어진다. 인도네시아 수산물 수확량의 30~40%를 폐기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퀵스는 임종순 대표의 현지 경험을 토대로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2009년부터 10년 간 인도네시아에서 인공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관제 사업을 운영해온 임 대표는 비효율적인 콜드체인 물류를 개선하고자 퀵스의 2단계 물류 저장 거점(퀵스팟)과 냉동·냉장이 가능한 오토바이를 활용해서 고객사의 물류를 최종 목적지까지 배송한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블루포인트파트너스 한정봉 심사역은 “인도네시아는 구매력 있는 중산층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이라며 “현지 경험이 있는 퀵스가 인도네시아 신선식품 배송 인프라를 혁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투자 결정 이유를 밝혔다.

임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퀵스팟과 (냉동냉장) 오토바이를 늘리며 시스템을 확장하고자 한다"며 “향후 한국의 ‘마켓컬리’와 같은 신선식품 새벽 배송사업을 인도네시아에서 론칭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밝혔다.

[스타트업투데이=김신우 기자] news@startuptoda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44길 5 대아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039-0922
  • 팩스 : 02-501-25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효정
  • 명칭 : (주)비즈뷰
  • 제호 :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 등록번호 : 강남, 라00942/서울, 아52186
  • 등록일 : 2016-12-06
  • 발행일 : 2017-01-03
  • 발행인 : 신학철
  • 편집인 : 김규민
  •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startup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