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2019에서 스타트업 스토리를 듣다 #3] "꿈을 가진 자는 모두 성공한다"···O2O 플랫폼 캐릭터 토리몽 제작·유통하는 'SOOBAK'
[IF2019에서 스타트업 스토리를 듣다 #3] "꿈을 가진 자는 모두 성공한다"···O2O 플랫폼 캐릭터 토리몽 제작·유통하는 'SOOBAK'
O2O 플랫폼 캐릭터 토리몽 제작·유통
  • [스타트업투데이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10.16 19: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F2019는 날이 저물 때까지 이어졌다. (출처 스타트업투데이)
IF2019는 해가 저물 때까지 이어졌다. (출처 스타트업투데이)

[스타트업투데이]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젊음의 거리 신촌은 다양한 스타트업이 내뿜는 열기로 가득했습니다. 세계 4대 스타트업 축제로 꼽히는 IF2019가 신촌 연세로 일대에서 열렸기 때문입니다. 분야별 100여 개의 스타트업이 모여 네트워킹도 하고, 시민들에게도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자리였습니다. 실제로 어린아이부터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까지 참신한 스타트업 제품과 서비스에 많은 관심을 보이더군요. 기자 역시 첫 번째 부스부터 맨 끝에 위치한 부스까지 전부 돌아보았습니다. 모든 스타트업 관계자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지만, 아직은 적극적으로 나서는 게 쑥스럽다며 손사래를 치는 분들도 있어 모두의 이야기를 듣지는 못했습니다. 그렇지만, 갑작스레 추워진 날씨로 오들오들 떨면서도 열정으로 타오르던 스타트업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싶어 짧지만 긴 여운을 남길 [IF2019에서 스타트업 스토리를 듣다] 시리즈를 시작합니다. 두 번째로 만나본 스타트업은 포에버링입니다. 이신우 대표와 이야기를 나눠 봤습니다. [편집자 주]

SOOBAK 전우진 팀장(왼쪽)과 팀원이 토리몽 인형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스타트업투데이)

SOOBAK(수박)은 O2O 플랫폼 캐릭터 토리몽을 제작·유통하는 스타트업이다. 전우진 팀장은 “플랫폼 캐릭터란 동일한 모양 안에서 다양한 디자인을 통해 여러 아이덴티티를 구현하는 것”이라며 “오프라인에서는 커피숍에 유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SOOBAK의 대표 상품은 페이퍼 토이 커피 캐리어로, 커피 캐리어를 사용한 후 뜯어서 접으면 페이퍼 토이를 만들 수 있다. 여러 캐리어 디자인에 맞춘 페이퍼 토이를 만날 수 있는데, 모든 페이퍼 토이는 접으면 토리몽이 된다.

전 팀장은 “토리몽은 빅토리(Victory)의 ‘토리’와 꿈 ‘몽(夢)’ 자를 더해 꿈을 가진 자는 모두 성공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7년 창업한 SOOBAK은 작년에는 커피 캐리어 쇼핑몰을 통해 상품을 유통했고, 현재는 해외 진출을 목표로 삼고 있다. 

전 팀장은 “몽골, 인도네시아, 인도, 중국, 일본 등 글로벌 기업, 협력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빠르면 내년 초 몽골에서 토리몽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고 전했다.

가장 먼저 몽골에 진출하는 이유를 묻자, “글로벌로 콘텐츠를 확장하기 전, 한국의 사업 진행 방향과 비슷한 방향으로 갈 수 있는 나라를 찾고 있었다. 그런데 중국, 몽골, 대만 쪽은 국내 캐릭터에 대한 관심도가 굉장히 높아 이 나라들의 문을 가장 먼저 두드려 보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중에서도 단순히 캐릭터 시장을 형성하는 것뿐만 아니라, SOOBAK이 추구하고자 하는 문화를 만들 수 있는 나라가 어디인지 찾아봤을 때 몽골이 가장 적합했다고.

그는 “영화관, 관광지, 극장, 페스티벌 등 다양한 곳에서 토리몽을 만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O2O 플랫폼 캐릭터의 특성답게 오프라인 외에 온라인 콘텐츠인 애플리케이션도 준비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에서 미션을 완료하면 다양한 리워드를 통해 토리몽 굿즈들을 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 팀장은 “궁극적으로는 온·오프라인에서 모든 사람들이 토리몽 콘텐츠를 통해 하나의 문화를 체험하고, 그것을 통해 조금 더 즐겁게 생활할 수 있는 삶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SOOBAK의 O2O 플랫폼 캐릭터 토리몽. (출처: 스타트업투데이)
SOOBAK의 O2O 플랫폼 캐릭터 토리몽. (출처: 스타트업투데이)

[스타트업투데이=임효정 기자] hj@startup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