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엔, 유·초등 학부모 3명 중 2명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 한다
미래엔, 유·초등 학부모 3명 중 2명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 한다
학부모 대상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 설문조사 진행
60% 이상 영어에 하루 1~2시간 인터넷 강의 시청
  • [스타트업투데이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7.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엔(대표 김영진)은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 학부모를 대상으로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출처: 미래엔)
미래엔(대표 김영진)은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 학부모를 대상으로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출처: 미래엔)

[스타트업투데이] 미래엔(대표 김영진)은 여름방학을 앞두고 자사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 학부모 432명을 대상으로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 설문조사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서 학부모의 80.6%는 자녀가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학습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학습기기로는 태블릿 PC(50.2%)와 스마트폰(24.3%)을 사용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학습 형태는 인터넷 강의 동영상 시청(50.2%)이 가장 많았으며, 하루 1시간~2시간(41.4%) 정도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목 별로는 영어(63.2%)와 수학(37.5%), 국어(28.5%) 순으로 가장 많이 학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을 위한 월평균 지출액은 3만 원 이상~5만 원 미만(23.8%)이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으로는 3만 원 미만(19.9%), 무료 콘텐츠만 이용(16.9%) 순이었다.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자녀의 학습을 하는 것에 대한 찬반 의견 질문에서는 62.7%가 바람직하다고 응답했으며,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은 10%에 그쳤다.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 학부모(68.3%)의 경우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학습에 상대적으로 더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기대하는 효과에서 유치원생 학부모는 학습에 대한 흥미(31.9%)를 가장 큰 장점으로 꼽은 반면, 초등학생 학부모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학습이 가능하는 점(35.7%)과 자기주도학습(23.9%)에 대한 기대가 가장 큰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시력저하(44.4%)’와 ‘과몰입(26.9%)’, ‘학습 분위기 저해(21.8%)’에 대한 우려도 있었다.

미래엔 관계자는 “여름방학을 앞두고 자녀 학습 계획을 세우고 있는 부모에게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학습은 매우 매력적이지만 양날의 검과 같다”며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로 학습에 흥미를 부르고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학습을 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지만, 시력저하, 스마트기기 중독 등 부작용이 우려되는 만큼 부모의 지도로 적절한 활용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투데이=박세아 기자] psa@startuptoday.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