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남아시아 최고의 탑티어 액셀러레이터, 창업진흥원을 만나다
중국·동남아시아 최고의 탑티어 액셀러레이터, 창업진흥원을 만나다
SOSV 탑티어 액셀러레이터 Chinaccelerator와 MOX 초청
중국, 동남아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과 만남의 자리 마련
  • [스타트업투데이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11.07 09: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진흥원은 7일 SOSV의 탑티어 액셀러레이터를 초청, 중국‧동남아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 및 네트워킹의 시간을 갖는다.(출처: 창업진흥원)
창업진흥원은 7일 SOSV의 탑티어 액셀러레이터를 초청, 중국‧동남아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 및 네트워킹의 시간을 갖는다.(출처: 창업진흥원)

[스타트업투데이]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은 7일(목) 글로벌 벤처캐피털 SOSV의 탑티어 액셀러레이터를 초청, 중국‧동남아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 및 네트워킹의 시간을 갖는다고 밝혔다.

3억불 규모의 펀드를 운용하는 SOSV(에스오에스브이)는 미국, 유럽, 아시아에 총 6개의 액셀러레이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행사에는 중국 및 아시아 시장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Chinaccelerator(차이나액셀러레이터)와 MOX(목스)가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인플루언서와 오프라인 구매자를 연결하는 오픈플랫폼 ‘스타일셀러’, 국내 블록체인 기반 증강현실 캐릭터 개발사 ‘브렉스랩’ 등 한국기업에 직접 투자한 경험이 있는 SOSV가 중국‧동남아 시장진출이 유망한 한국 창업기업을 발굴하고자 마련됐다.

Chinaccelerator는 중국 상하이 기반의 액셀러레이터로 연 2회 정규배치를 운영하며, 선정시 6개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최초 투자금 150,000달러(지분 6%)를 지원한다. 선발기업의 80%가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외국기업으로, 보육 후 70% 이상이 후속투자 유치에 성공해 왔다.

MOX는 대만·싱가포르 기반의 액셀러레이터로 Chinacceleartor보다 성장단계가 높은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상시모집을 진행한다. 선정 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최초 투자금 75,000달러(지분 6%)를 지원한다.

양 기관은 이번 한국방문을 통해 2020년 정규배치에 참석할 만한 한국 창업기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글로벌 벤처캐피탈 SOSV의 투자를 받은 선배 기업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며 해외시장 진출경험 및 투자유치 노하우를 공유하여 글로벌 진출 희망기업들의 다양한 궁금증을 직접 해소해줄 예정이다.

김광현 창업진흥원장은 “테크스타 런던, 플러그앤플레이 초청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초청행사를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에 한국 창업기업들을 알릴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여 우리나라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트업투데이=임효정 기자] hj@startuptoday.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