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8:17 (금)
중기부, 사내벤처로 창의적 조직문화 적극적 확산
중기부, 사내벤처로 창의적 조직문화 적극적 확산
민간과 정부가 함께 국내·외 개방형 혁신의 최신 동향과 사내 벤처 추진성과를 공유하는 ‘사내벤처 정책포럼‘ 개최
국내 최대 규모인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 ‘ComeUp 2019’의 일환으로 Wellness 관련 스타트업 IR 피칭 및 네트워킹 추진
  • 김신우 기자
  • 승인 2019.11.28 1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업2019 개막식 컴업 조직위원회 단체사진
컴업2019 개막식 컴업 조직위원회 단체사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국내·외 사내벤처 활동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29일 DDP(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사내벤처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인 ‘ComeUp 2019’ 세부행사로 열린다.

ComeUp 2019는 전 세계 스타트업, 투자자, 미디어, 대중이 한자리에 모이는 글로벌 스타트업 네트워킹 장으로, 11.27(수)~29(금)일 3일간 세계 각국에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알리고 투자유치, 파트너쉽 체결 등 글로벌 진출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Meet the Future (10년 후 미래)’를 슬로건으로 스타트업을 통해 만나는 미래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들로 구성됐으며, 사내벤처 정책포럼은 사내벤처의 현재와 미래 전략에 관한 국내·외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서는 국내․외 사내벤처 관련 전문가들이 함께 사내벤처 문화를 확산하고 성공전략을 모색함으로써, 상생협력을 통한 혁신성장형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개방형 혁신 창업생태계의 비전을 제시한다.

이번 정책포럼의 기조연설자 헤르마완 카르타자야 회장(Hermawan Kartajaya, 마크플러스 회장)은 세계적인 마케팅 석학인 필립 코틀러의 ‘마켓 4.0’ 공동저자로 고젝(Go-Jek), 그랩(Grab) 등 인도네시아 유니콘 기업의 개방형 혁신 사례를 소개하고 기술, 인간성 융합시대인 마켓 5.0에서 사내벤처의 미래 역할에 대한 통찰을 제시한다.

이어 중기부가 지원한 사내벤처 운영기업별 운영사례 발표와 미국의 사내혁신 전문가 마크 마이어 교수(Marc Meyer, 노스이스턴대(美))가 전하는 사내벤처 및 초기 분사창업기업 성장에 관한 단계별 사업화 전략 개선사례를 소개하며, 산·학·연 전문가 및 참여 청중과 함께 패널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개방형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 ’18년부터 대기업 등의 혁신역량을 활용하여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민간의 자발적 혁신 활동이 미래 성장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사내벤처 정책포럼에 이어, ‘Wellness’를 주제로 관련기업-스타트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스타트업 IR 피칭과 네트워킹 파티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국내 사내벤처에 대한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