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4:23 (목)
코스포, "코로나19 정부 대책, 스타트업 사각지대 긴급 해소해야" 
코스포, "코로나19 정부 대책, 스타트업 사각지대 긴급 해소해야" 
스타트업, 얼어붙은 투자에 대출길도 막혀···스타트업 신산업 궤멸 위기
코로나19 관련 스타트업 실태파악 및 정책제안(1차) 발표 
  • 임효정 기자
  • 승인 2020.03.25 09: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장 김슬아, 안성우, 이승건/이하 코스포)은 24일, 코로나19 관련 스타트업의 실태를 파악하고 정책 과제를 제안하는 보고서를 정부에 건의하고, 이를 공개했다. 

코스포가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긴급히 회원사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스타트업 피해 유형을 조사한 결과 ▲매출 감소(41.5%) ▲투자 차질(33.0%) ▲해외 사업 난항(16.0%) 등의 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코스포는 긴급 조사 결과를 토대로 ▲금융 및 정책자금 사각지대 해소 ▲벤처투자 심리회복 ▲위기산업 서비스 긴급 공공조달 ▲개인 간 거래(P2P) 등 핀테크 기반 자금 유동 활성화 등 8개의 정책 과제를 1차로 제안했다. 

특히, 가장 심각한 문제는 정부의 지원 방안 중 스타트업 사각지대가 대단히 넓다는 점으로, 스타트업 투자가 사실상 중단된 상태에서 스타트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어디에도 포괄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정부는 3차에 걸친 코로나19 종합 대책을 통해 특별자금 공급 등 지원책을 발표했으나 신생 기업의 실정에 맞지 않는 지원 기준과 현장의 업무 마비 등으로 인해 스타트업은 이중고에 부딪힌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스포의 한 회원사 대표는 "대출자금 운용기관 창구의 문의 폭증으로 최초 상담을 진행하기조차 쉽지 않았다. 상담을 하다 보니 우리 기업의 전년도 매출을 고려해 300만 원 수준의 대출만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우리가 작년에 연구개발을 통해 서비스를 구축하고, 핵심 고객과의 계약도 앞둔 상태인데 이런 요소는 대출심사 과정에서 고려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조되는 가운데 ▲스타트업 연구 개발(R&D) 및 개발역량 유지 지원 ▲전통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 ▲온라인 협업 및 재택근무 효율화 지원 등의 방안이 모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코스포는 코로나19로 인한 스타트업의 어려움과 극복 노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정부 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협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코스포 최성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고통은 모든 국민이 마찬가지겠지만, 정말 많은 스타트업들이 생존이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 미래 성장 동력인 스타트업의 궤멸을 막기 위해 정부와 소통하면서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스타트업투데이=임효정 기자] hj@startuptoda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44길 5 대아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039-0922
  • 팩스 : 02-501-25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효정
  • 명칭 : (주)비즈뷰
  • 제호 :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 등록번호 : 강남, 라00942/서울, 아52186
  • 등록일 : 2016-12-06
  • 발행일 : 2017-01-03
  • 발행인 : 신학철
  • 편집인 : 김규민
  •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스타트업투데이: 국내 유일 창업 전문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startuptoday.kr
ND소프트